제목 [평론] <‘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 안현정(유중재단 감사)_2016
작성자 김현정 (ip:)
  • 작성일 18.01.2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2
  • 평점 0점


김현정_‘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




여기 전통 여인들의 기품 있는 아름다움을 담아내는 옷차림이 있다.


이에 더해 단정하게 빗은 댕기머리, 벗겨질 새라 꼭 동여맨 옷고름, 통념이 빚어낸 ‘전통 여인상’과 별반 다를 바 없는 ‘한복차림의 그녀’가 보인다.


그렇다면 다시 눈을 크게 뜨고 작품 속으로 들어가 보자.


세상의 모든 이야기를 담아내려는 야무진 눈매가 현대사회의 갖가지 물품들을 작품 속으로 끌어들인다.


대량생산을 상징하는 소비사회의 물품들은 현대사회의 욕망을, 인생한방을 꿈꾸며 달려든 소녀의 움직임은


규율화(억압 혹은 구조화)된 사회 속에 내던져진 ‘젊은 신세대’의 몸부림을 보여준다.


이제 여백 속에 자리한 ‘이유 있는 내숭’이 보이는가.


작가는 전통적 모티브를 통해 시선을 고정시켜 낡은 통념과 관습에 도전장을 던진다.


무엇이 우리 세대를 ‘이중적 세태’ 속에 자리하게 했느냐고.






안현정박사


02~03   성곡미술관 학예연구실 인턴 큐레이터

03~03   공예전문지 크라트 기자

04~04   국립민속박물관 유물과학과 연구원

05~10   성균관 유교신문 문화학술담당 기자

2006     건국대학교 예술문화대학 외래 교수

2008     서울예술대학 예술창작기초학부 외래교수

09~12   강남대학교 예술학부 외래교수

2009     고려사이버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외래교수

2010~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사

              고려사이버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외래교수

2013~   유중재단 감사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