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평론] 강익모 교수 : 28세 화가 김현정의 여성세상과 세상 속 여성읽기
작성자 김현정 (ip:)
  • 작성일 17.08.2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
  • 평점 0점
[한국화가 김현정<내숭놀이공원> 강익모 교수님의 평론글]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 입니다. 
오늘은 여러분께 <내숭놀이공원>전시의 평론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보통 미술전시의 평론은 전시가 열리기 전,
평론가 선생님들께 인사를 드리고, 글을 받아, 도록에 올리는 것이 관례입니다.
하지만, 이번 김현정의 내숭놀이공원 전시는 이례적으로 전시가 열린 후,
관람해주신 평론가 선생님들의 주옥같은 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선 강익모 교수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강익모 교수님께서 며칠 전 내숭놀이공원 전시를 찾아주셨는데요,
잠시 인사를 드렸을 뿐 따로 평론을 부탁 드린 바 없음에도,
교수님께서 날카로운 분석과 심오한 고찰, 진심어린 애정이 담긴 평론을 보내주셨습니다.
읽는 내내 서늘하면서도 벅찬 마음에 저의 가슴이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 전시의 문화예술적 가치를 평론받는다는 것은 저에게 매우 감격스런 일입니다.
강익모 교수님을 비롯한 문화예술계의 선생님들께서 남겨주시는 평론들은,
제가 앞으로 계속 활동하는데 커다란 자양분이 됩니다.
다른 평론가 선생님들께서도 전시를 방문해 주셔서
직접 인사드리고 작업을 설명해 드릴 기회를 얻기를 기대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는 화가가 되겠습니다.

우선 교수님의 평론에 언급된 저의 작품을 보여드립니다.

김현정,<월척>, 2016
김현정,<내숭동산>,2016



이제 교수님의 평론을 만나볼까요?

[28세 화가 김현정의 여성세상과 세상 속 여성읽기]
 
가끔 천재들을 두고 당대의 세인들은 그 기발함과 순수를 모르고 지나치거나 착각, 오해를 했다.
볼프강 아마데우스가 그랬고 아인슈타인의 초기 발상도 정상적 사고의 연장으로
자연스런 평가나 취급을 받지는 못하였다. 미술계에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클림트나 고흐도 그들의 작품 초기 그러한 곡해를 받고 작가로서의 자존심과 가난에 찌들려 살다 갔다. 그리고 그 후에 그들은 생전에 받지 못하던 유명세를 치렀다.
 무릇 화가들의 전매특허가 가난하고 치열하기만 해야 한다는 공식에서 벗어나 제법 여유로운 작업의 기법과 완성도도 느껴지고 협찬이나 메세나 같은 단어 대신 콜라보레이션이라 칭하는 작가를 한명 발견했다. 놀랍게도 그녀의 나이 28. 동양적 마스크와 단아한 한복을 겸비한 재원이라 할만하다. 갤러리 이즈 4층 전관을 오르내리며 받은 스탬프숫자로 인해 받게 된 사인.
 긴 작가친필사인행렬에 응한 까닭은 전시회의 궁금점인 키치와 재력 넘치는 이유
차후 묻기 위한 눈도장 찍기의 일환이었다.
김현정 작가는 무료로 나누어 준 캘린더와 전시 리플렛에 서명을 해주는 아주 짧은 1분여 시간 동안 본 기억을 동원하여 어렴풋이 비평이라는 작업에 앞선 선입견을 고백하게 만든다.
 김작가의 작품을 보다가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전시품 <월척(越尺)>앞에 우뚝서는 순간,
 놀라 고개를 갸웃거렸다. 재주 많은 인재들이 다닌 선화와 서울대 등의 학력을 지녔다 하더라도 모두가 해석이 가능한 작품을 만드는 것은 어렵다. 더구나 깊은 천착만이 일구어낼 수 있는 충직성을 목도하게 하는 것은 더 어렵다. 그 둘이 합하여진 강렬함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진짜 천재 알파고를 만난 이세돌의 놀라움과 충격의 그 느낌이었다.
<월척鈞大魚, Jack pot> 76x113cm/29.9x44.4inch(2016)이라는 작품은 바로 작가가 내숭(Feign)이라는 단어를 자신의 상징어로 선택한 이유를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꾸미거나 날조하는 것 등의 척하고 가장된 것을 자신을 대변할 표현예술로 택한 것부터가 
78세 산전수전 다 겪은 노파의 28 ‘Shy Girl’로의 변장(성형變術)으로 여겨지기 때문이었다.
실제 <월척> 작품 속 신데렐라 해석은 놀랍다. 아궁이에 불이나 지피던 심성착한 여종의 왕자만남과 행복욕구의 완성 이면에는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가녀린 소녀가 새, , 늙은 호박(마차)과 친구되어 위안을 얻는 것처럼. 재투성이 Cinder+ella 이태리()Cenerentola,() Cendrillon와 같은 희랍Σταχτοπούτα(재투성이 바보)어로부터 파생했다.
압구정이나 대구 어느 유명한 성형의료진의 시술을 받은 <엑스마키나>(알렉스 가랜드감독, 알리시아 비칸데르, 오스카 아이작, 도널 글리슨, 2015)처럼 매력적인 캐릭터다. 
왜 하필이면 강남과 대구냐고? 미스코리아가 가장 많이 탄생하고 그때마다 왕관을 쓴 미녀들이 미용실과 병원 원장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제일 자주 전하는 곳이 대구요 압구정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작가김현정의 작품설명에 신데렐라와 엑스마키나의 스토리가 미칠까? 이루고자 하는 여성심리의 이면에는 복잡한 사건사고들이 보이지 않게 숨어 있다. 
김현정의 치마는 속내를 보여주는 완결판이며 그것이 진실인지 가짜인지는 모호하다. 마치 대구에 출마한 국회의원들의 진영놀이와 진짜 상표 싸움 같다. 
또한 오늘날 매스컴을 오르내리는 계모의 학대와 친부의 무관심이 낳는 절묘한 비극과 전복의 스토리가 가진 힘이 숨은 것처럼 늙다리 정치인들의 노련한 심리들을 꿰뚫는 패러디가 숨어있다. 마치 아이들 놀이터처럼 누가 숨고 찾는지, 속고 반칙하는지 다 보이는 숨바꼭질처럼 단순하기 때문이다. 이 단순하고 명쾌함은 대구의료원의 진료인들이 보이는 태도와 닮았다. 
말은 투박하지만 속내는 그렇지 않은 인간적인면모와 솔직함, 이질속의 동질 심리처럼 낯설지 않은 공감의 리얼리티를 이 작품들은 풍자적으로 보여준다. 
그렇다고 비꼼(satire)만 넘치는것은 아니다. 현실 속 허상과 상상적 장면들의 정곡을 찌르는 기억은 내가 경험한 1983 12 24일의 국군후송열차와도 같다.
눈 내리는 크리스마스에 육체가 상하여 용산역에서 출발한 군()후송열차는 동대구에 멈춰 정신적 질환을 앓거나 흉내내던 전우들을 내린 뒤 부산역으로 향했다. 
그들이 내린 2층보호 침대(철창으로 가두어진)의 아련함과 알 수 없는 묘한 온기는 부상국군동료라는 동질과 정신병자와 정상인의 구분이라는 이분적 경계를 지니게 했다. 
정신과 전문인 대구와 정형외과전문의 부산망미동통합병원은 같으면서도 달다.
 지금까지도 그 열차의 기억과 소리, 냄새, 서서히 사라졌던 온기는 뇌리와 귓전에 선명히 남아 있는데 작가 김현정의 내면의 아이찾기와 상상적 놀이로서의 욕구채우기 개념 또한 같은 효과로 다가왔다. 즉 치유를 위한 기억의 재현일 것이다.
우리의 기억이나 경험인 놀고 싶고, 가지고 싶었던 것들의 시대는 인스탄트와 디지털의 키치(kitch)적 유희와 허전함을 채우려는 탈획일적 욕구를 가져왔다. 
즉 김현정이 그린 21세기 물질풍요의 괴리를 솔직하게 표현한 브랜드 위주의 상징적 이벤트들로 대변된다. 예를 들어 내숭놀이공원(Feign-Amusement Park) 쇼핑품목으로 치환된 욕망도구들의 이미지로 가득하다. <아차(我差)>같은 작품은 노련미 풍기는
진짜 작가(보이지 않는 손)가 막후공천을 유도하는 모습 같은 기시감을 보이는데, 스포츠 전 종목을 아우르며 기구들을 만지는 여성의 속살은 단순한 가치의 피부가 아니다. 
 먹방이라 할 식성의 욕구 속 이미지의 반어법, 예로 야식을 먹고 나신(누드)에 가까운 까치발을 들고 저울에 올라선 표현력도 상당하다. 
메리고 라운드를 탄 치마속 피부, ()을 탄 동작과 표정들 뒤로 펄럭이는 한복치마의 시스루는 누드와 한복패션의 전복을 통한 미학(美學)이다. 테마파크와 체험형 이벤트를 전시에 도입한 서비스이자 정신은 마치 의사들의 의술이면에 숨은 휴머니티로도 여겨진다.
 전시장 내에 소통공간 등을 만들고 체험과 공감을 마련한 시도는 그저 작품을 팔기에만 급급한 작가가 아닌의술이 인술임을 아는 의료인들의 미션과 같은 뉘앙스 같다. 
그렇다면 김현정 작품 속 그녀는 무조건 나이팅게일인가?”하는 질문엔 캐롤 몰리 여성감독의
 <폴링The Falling>속 아비게일과 리디아, 수잔 등과 닮았다고 말하고 싶다.
‘88년 자신이 태어난 해를 긍정하는 운명론적 수긍에 가슴 뜨끔하는가 하면 이중적 장치와 용기를 가진 그녀의 인스타그램은 늘 한국인의 비한국적인 친근한 상징들로 아이러니를 드러낸다.
뉴욕을 최근 다녀와 시차 대신 컵라면을 먹은 그녀의 머리가 복잡해진 새벽 1, 말갈기와 치마를 휘날리며 달구지를 몰아 달구벌로 달구벅거리며 달려갈지 모른다. 
소를 탄 자신의 손에 들려진 마지막 로또 번호 9를 채우는 정신적, 육체적 위안을 얻고 자문에 확신을 믿고 대구의료원 닥터들에게 가는 것이리라.
스타벅스와 와인을 즐긴 후 나이키와 여러 켤레의 평생 신을 새(新商)구두를 신고, 람보르기니와 할리데이비슨, 말을 번갈아 타며 뤼비똥핸드백, 샤넬을 착용하고
애플아이폰, 패드, 맥북에 보스헤드셑을 쓰고서!
 
강익모
(서울디지털대 문화예술학 교수/문화평론가/공연예술, 영화 비평가/아카이브원장)

강익모 교수님
좋은글 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 글은 '한미사' 한만인 대표님 블로그에서 발췌하였습니다.
▽한만인 대표님 블로그

한미사는 <내숭놀이공원>의 달력, 엽서, 리플렛 디자인을 담당해준 업체입니다.
한미사는 디자인 전문 기업이며, 충무로 디자인 30년 경력으로
멋진 작품카렌다를 만드는 기업입니다.
 

[김현정 개인전_내숭놀이공원]전시 안내
일시 : 2016년 3월 16일 ~ 2016년 4월 11일
장소 : 인사동 갤러리 이즈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훈동 100-5 (인사동길 52-1)
시간 : AM 10:00 ~ PM 7:00
 공식사이트 : www.kimhyunjung.kr 
(본 전시는 무료입니다.)

50m
NAVER
갤러리 이즈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훈동 100-5
상세보기


각 층별안내

김현정의 <내숭놀이공원>은 4개층 전관을 모두 사용하는 전시입니다.
각 층별마다 마치 놀이공원 처럼 테마가 있는데요.
전시장을 소개 합니다.  

 B1층 : 내숭 퍼레이드
내숭 퍼레이드는 내숭이야기의 초기작업과 작업이 만들어지는 과정이 전시되어있습니다.  
내숭녀의 내면에 좀 더 집중한 작품 등
여러분께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들이 모여있습니다.
또한 내숭 퍼레이드에는  작품을 눈으로만 보는 기존의 전시장이 아닌, 
직접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전시로 기획했습니다.

1층 : 내숭 어드벤처
내숭 어드벤쳐는 이번 '내숭놀이공원'의 메인층으로
이번 '내숭놀이공원'의 신작들과 함께
<내숭놀이공원>의 대표작 <내숭 : 내숭동산>이 전시되어있습니다. 
일상 속의 일탈을 꿈꾸는 '내숭놀이공원'이라는 기획의도에 맞게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찾는 내숭녀의 모습들을 볼 수 있답니다.

1층 : 아트랜드
또한 1층에는 아트랜드에서 내숭 시리즈를 도록, 엽서, 달력, 판화 액자 등
소장가치 높은 다양한 아트상품이 준비되어있습니다.

2층 : 내숭아일랜드
내숭 아일랜드는 여성분들이 공감할만한 주제들로 전시 작품을 구성했습니다.  
아름다움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다이어트하는 내숭녀.
디즈니 공주들을 모티브로 한 작품 등등.
사랑스럽지만 해학적인 여성분들의 소소한 모습들을 담은 공간이랍니다.

3층 : 내숭 라이드
내숭 라이드 층은 이름에도 느끼실 수 있듯이
'내숭놀이공원'에서 특히 역동적인 소재들을 다룬 작품들이 모여있습니다.
내숭 라이드에서는 좀 더 활동적인 내숭녀의 모습을 만나실 수 있답니다!

프로그램 안내
내숭충전소 (강연과 더불어 컬러링 북에 색을 입히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프로그램)
내숭사진관 (내숭 놀이공원 설치존에서 사진을 찍는 이벤트)
내숭놀이터 (내숭놀이터 교구로 페이퍼 토이를 체험하는 프로그램)
내숭설명서 (가이드 온 모바일 앱을 사용한 도슨트 설명)
*본 서비스는 오디오가이드앱(App) "가이드온"의 후원을 받아 진행됩니다.

#김현정 #김현정작가 #한국화 #한국화가 #동양화 #동양화가 #내숭이야기 #내숭놀이공원 #내숭 #한복 #놀이공원 #인사동 #평론 #감사 #방문 #강익모 #서울디지털대학교
#Kimhyunjung #Hyunjungkim #Art #Artist #Hanbok #Feign #OrientalArt #Fineart#Amusementpark #Insadong #Gallery #Exhibition


김현정 Kim, Hyun - Jung / Artist
Email : artistjunga@kimhyunjung.kr
Homepage : 
www.kimhyunjung.kr    
Blog : 
www.artistjunga.blog.me  
Facebook: 
www.facebook.com/artistjunga
Instagram: 
www.instagram.com/hyunjung_artist  
Youtube: 
www.goo.gl/CXB509 
Twitter : 
www.twitter.com/artistjunga
Weibo : 
www.weibo.com/koreartist

Copyright ⓒ By 한국화가 김현정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