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숭 : 공(空)

I

기본 정보
Content 내숭 : 공(空)
English Coy : Heritage of the Mind
Chinese 装相 :空
Size 110 x 180 cm
Year 2013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 꼴라쥬
Color and collage on Korean paper
紙本淡彩, 拼贴艺术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Minimum Order : 1 or more / Maximum Order 0 or less)

information Select quantity.

information To add product, select an option in the above option box.

Product List
Name Quantity Price
내숭 : 공(空) up down 2013 (  0)
Total(Quantity) : 0 (0 item)

<  내숭 空 Coy :Heritage ofthe Mind >,

 

 

 

 

 

 

한지 위에 수묵과 담채콜라쥬

 

Painting with Korea traditional ink, color andcollage  on Traditional Asian paper

110 x 180cm , 2013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

 

저의 내숭시리즈는 

한복이 주는 고상함과 비밀스러움에 착안하여 고상함을 입고 전혀 고상하지 못한 행동을 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 작품은 <내숭 空> 시리즈 중 하나인 <  내숭 空 / Coy :Heritage ofthe Mind > 입니다.  

 

공시리즈는 생활속의 공허함을 표현하는 그림입니다. 어떠한 일을 하다가도 멍하니, '내가 무엇을 하고있는가', 허무하고 공허할때가 있더라고요.그러한 순간순간을 그림의 소재로 하여 그리고있습니다.

 

저는 특히 구두에 애착을 가지는 편입니다.아침에 옷을 고를때면, '늘 뭘입을까, 입을 옷이 없다.' 라고 느끼는 순간처럼 신을 고를 때에도 그러한 생각이 들더라고요.(하지만 작업실에서는 늘 삼선슬리퍼 랍니다. 삼선슬리퍼 최고!)

또 그림을 자세히 보시면 신발의 상표가 다 저의 이름인 것을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것은 저 스스로를 상표화 하는 과정을 표현하였습니다.   

이 그림은 구두가 많아서 인지 여성분들이 좋아하셨고, 특히 가람화랑 큐레이터님이 마음에 들어하신 그림이랍니다. :)

 

저는 인물을 누드로 표현한 후 한복을 입히는데요, 반투명한 한복은 '그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 메세지를 담고있습니다. 한복을 반투명하게 표현하기 위해 직접 얇은 한지를 염색을 한 후 콜라쥬를 합니다.

요즘 5월에 열리는 홍콩전시와 6월에 독일에서의 전시, 예술의 전당의 개인전 준비때문에 제 때에 댓글을 달지못하고 있답니다. 하지만 늘 댓글을 보여 힘을 얻고 있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In my daily life, suddenly, it occurs to me "what am I doing now?" or "Why should I do that?" This feeling makes me somehow hollow, vacant.

My "Coy Series" use these complicate emotions as a subject. This piece is also one of the 'Coy Series".

 

I have deep affection to 'SHOES" more than clothes. For this reason, I have a lot of shoes in my closet :)  But I still take a long time to choose shoes in the every morning.

Even though lots of shoes, I always feel some vacant and want more shoes!! I think many women seems like me :) I want to put this irony and vacancy in this piece.

 

This piece has women manias. (maybe..Shoes-material of this painting- make easily some contant with woman than man.) Especially, Curator of Garam Gallery loves this piece. :)   

In detail, you can find out brand of shoes is my name(Kim Hyun Jung). I'd like to express " BRANDING MYSELF"

  

In "Coy Series",

I like to express to some irony and wit through a kind of tomboy behind a classic and elegant appearance.When drawing a character, I am often skeching as a nude and then colored semi-transparent clothes.

Semi-transparent clothes means "CAN BE EXPOSED TO VIEW".

 

P.S) Recently, I'm putting all my passion to prepare solo exhibition

including other exhibitions HongKong(in May) and Germany(in June).

Sorry for too late comment. I would like to say that your comment always cheer me up :) 




[내숭 영화관] _ 본 작업이 나오는 영상자료입니다.


2014  EBS ㅣ뉴스G (2014/10/08)


2014  MBC DMB 1529회ㅣ내 마음을 읽는 그림 (2014/10/13)

 
[내숭 도서관] _ 본 작업이 수록된 책자입니다.


2013 [아트 프라이스] 5월 112호ㅣARTIST FORUM SPRING

2013 [쎄씨] 6월호 ㅣvol.225ㅣ작가 소개


2013 [엘로컨스] 10월호 ㅣno.67ㅣ아티스트 바이 아티스트리

2013 [Magazine ART] vol.104ㅣ2013 내안의, 심연의 미로 속에서 길을 묻다


2014 [My wedding] 창간 21주년 기념호 253호


2015 [월간미술세계] 2월_작가소개

2015 [히트매거진] 3월호ㅣART 한복입은 21세기형 내숭, 동양화가 김현정



2015 [미술시대 ACE ART] 5월호ㅣCheerful Charm: A Glimpse of Fandom in Korean Painting




2015 [오설록] 여름호ㅣ화폭에 비친 우리들의 자화상





2015 [교보다솜이친구] 9월호ㅣ한국화가 김현정 솔직하게, 재치 있게 내가 가진 그대로




2015 동덕여대학보ㅣ‘내숭’떠는 앙큼한 그녀를 만나다 (2015/09/07)

2015 [뉴스엠코리아] 12월호ㅣ내숭으로 시대 읽어낸 한국화가 김현정




2015 [웨딩21] 11월호ㅣ모던 한복의 아이콘, 결혼을 말하다 한복디자이너 김영진 &한국화가 김현정


내숭이야기는 고상하고 비밀스러운 한복을 입고 일상적인 행동들을 하고 있는 여인의 장면을 포착하고 있습니다인물을 누드로 표현한  서양의 콜라주와 동양의 수묵담채 기법을 이용하여 독특한 대비성을 주었습니다

상의 부분에 직접 염색한 한지를 붙여 한복의 서걱거리는 질감과 하의 부분의 치마는 먹을 이용하여 반투명하게 그려내 몸의 라인을 비치게 드러냄으로  속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Copyright ⓒ By 한국화가 김현정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RECENT VIEWED

Review

There are no posts to show

See All Write

Q&A

There are no posts to show

See All Wr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