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유불급(過猶不及)

INFOMATION

기본 정보
과유불급(過猶不及)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過猶不及
직경 50 cm
2013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한지 위에 수묵담채 Color on Korean paper 紙本淡彩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과유불급(過猶不及)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3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Feign :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한지 위에 수묵담채

Painting with Korea traditional ink, color on Traditional Asian paper

직경 50 cm, 2013

  

안녕하세요. 한국화가 김현정입니다.

  

 이번 작품,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Feign : Too much is as bad as too little.>

 과유불급을 재 해석하여 작업하였습니다.


원래 고사성어로,

지나침은 불급과 같다라는 뜻으로, 그 정도가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라는 뜻입니다.

다시말하면 일상 생활에서의 중용의 도를 지켜야 함 ' 을 말합니다.


저의 작품, < 내숭 : 과유불급(過猶不及) >은 내숭이야기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생각해보시면 

그 의미가 쉽게 다가오실듯 합니다.

 

풍성히, 만개한 꽃은 시각적으로 아름답고 향기롭지만,

그 역시 과했을 때는  꽃이 지닌 본연의 미를 느낄 수 없습니다.

지나친 아름다움이 오히려 꽃의 본질적인 아름다움을 훼손시킨 격이지요,

 

요즈음, 저는 생활의 많은 부분에서 

"아, 이건 좀 지나친듯 싶은데.." 하는 인상을 받고는 합니다. 

 과한 것은 독이라는 말이 있듯이, '과유불급'이란 고사성어는 저 뿐만 아니라,

현대인에게 필요한 올바른 사고방식을 일컬어 준다고 생각합니다.

 

 [내숭 도서관] _ 본 작업이 수록된 책자입니다.


2013 [아트피플] 5월호ㅣ작가탐방 : 내숭을 통한 자아탐색




저의 내숭이야기는

한복이 주는 고상함과 비밀스러움에 착안하여 한복을 입고 격식을 차리지 않은 일상적인 모습들을 담고 있습니다.

저는 인물을 누드로 표현한 후 한복을 입히는 과정을 거치는 데요

반투명한 한복은 '그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 메세지를 담고 있습니다.

한복을 반투명하게 표현하기 위해 직접 얇은 한지를 염색을 한 후 콜라쥬를 합니다.

 

저의 이번 작품에서는 한복은 등장하지는 않지만, 표면적인 의미와 그 속의 의미 사이의 괴리감 등 

작품속에서는 말하고자 하는 바는 

저의 내숭이야기와 일맥상통 하다고 생각합니다.   

 

간단 명쾌한 사실이지만, 실천하기가 어려운 '과유불급'. 

매일, 매일 노력해야겠습니다.

 



김현정 

Kim, Hyun-Jung / Artist
Email : artistjunga@naver.com

 Homepage : http://artistjunga.blog.me/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artisthyunjung

 

Copyright ⓒ 2013 By 김현정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나는 욕심이 많다.

계속해서 새로운 일들을 만들고,

감당하지 못해 그 속에서 허우적댄다.

반드시 무언가가 될 필요는 없다고 마음먹지만,

나의 조급함은 계속 나를 밀어붙인다.


중도를 지키는 것.


항상 마음으로 되새기면서도 지키기는 참 힘든 말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나의 조바심도 조금씩 수그러지면 좋겠다.














RECENT VIEWED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