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r i t ici s m]‘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안현정 (동양철학박사)

INFOMATION

기본 정보
Content [C r i t ici s m]‘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안현정 (동양철학박사)
Korean [평론] ‘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안현정 (동양철학박사),2016
Year 2016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CRIPTIO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OPTION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C r i t ici s m]‘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안현정 (동양철학박사) 수량증가 수량감소 2016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평론-안현정 박사

김현정_‘통념(通念)’을 벗어낸 이유 있는 ‘내숭’

여기 전통 여인들의 기품 있는 아름다움을 담아내는 옷차림이 있다. 이에 더해 단정하게 빗은 댕기머리, 벗겨질 새라 꼭 동여맨 옷고름, 통념이 빚어낸 ‘전통 여인상’과 별반 다를 바 없는 ‘한복차림의 그녀’가 보인다.

그렇다면 다시 눈을 크게 뜨고 작품 속으로 들어가 보자. 세상의 모든 이야기를 담아내려는 야무진 눈매가 현대사회의 갖가지 물품들을 작품 속으로 끌어들인다. 대량생산을 상징하는 소비사회의 물품들은 현대사회의 욕망을, 인생한방을 꿈꾸며 달려든 소녀의 움직임은 규율화(억압 혹은 구조화)된 사회 속에 내던져진 ‘젊은 신세대’의 몸부림을 보여준다. 이제 여백 속에 자리한 ‘이유 있는 내숭’이 보이는가. 작가는 전통적 모티브를 통해 시선을 고정시켜 낡은 통념과 관습에 도전장을 던진다. 무엇이 우리 세대를 ‘이중적 세태’ 속에 자리하게 했느냐고.





내숭 삼포세대 미쓰김, 한지 위에 수묵담채, 콜라주, 156 × 112(cm), 2016 



내숭 인생한방, 한지 위에 수묵담채, 콜라주,  176.5 × 114.5(cm), 2016 



내숭 :  애국자,한지 위에 수묵담채, 콜라주, 157 × 120(cm), 2016 



COPYRIGHT ⓒ 한국화가 김현정, All Rights Reserved.

RECENT VIEWED